김치가 수십 년 간의 불화를 재연한 방법

김치가 수십 년 간의 불화를 재연한 방법

중국은 한국의 국민 요리를 자신의 것으로 주장함으로써 인터넷을 분노하게 했을지 모르지만 적어도 지금은 세계가 “빠오까이”에 대해 들었습니다.

인기 절인 조미료라면 독일인은 소금에 절인 양배추, 인도인은 아차르, 한국인은 김치가 있습니다. 불발효식품은 한국의 국민음식이며,

그것을 만들고 나누는 전통은 유네스코에 의해 “한국의 정체성을 재확인”하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요리는 모든 식사에 없어서는

안될 부분입니다. 한국은 2008년 첫 우주인을 우주로 발사하고 그녀와 함께 김치를 보냈습니다.

김치가

코인파워볼 그러나 최근 몇 주 동안 가장 인기 있는 문화 및 요리 수출 국가 중 하나에 대한 한국의 주장이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지난달 말 스위스에 본사를 둔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중국 쓰촨성에서 유사한 절인 야채 요리인 파오까이 제조에 대한 새로운

규정을 게시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BBC 뉴스가 보도한 바와 같이 ISO 목록에는 “이 문서는 김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 있지만 중국

국영 신문인 글로벌 타임즈(Global Times)는 이 인증에 대해 “중국이 주도하는 김치 산업의 국제 표준”이라고 주장하며 재빨리 이 인증을

맹비난했다. 농림부는 “김치를 중국 쓰촨성 파오까이와 구분하지 않고 신고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중국 측 주장을 일축했다.

그러나 그 반응은 소셜 미디어와 지역 미디어에 뛰어든 한국의 전형적인 위안 식품을 옹호하고 중국에 세출을 요구하는 많은 한국인에게는

코인볼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한 누리꾼은 “중국이 한국에서 김치까지 훔치려 한다”고 트윗했다. 한국의 신문인 조선일보는 중국의 주장을 “세계 지배를 위한 가장 최근의 시도”라고 불렀다. 그리고 지난 3주 동안 이 온라인 “김치 전쟁”은 황해에서의 어업 권리에서부터 한국 전쟁에서 중국의 역할에 대한 K-Pop 밴드 멤버의 최근 발언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포괄하는 이웃 국가 간의 수십 년 간의 불화를 다시 일으켰습니다. .

김치가

김치의 주인을 둘러싼 싸움은 번역에서 잊혀진 단순한 오해로 귀결될 수 있다.
하지만 김치의 주인이 누구냐를 놓고 벌이는 싸움은 번역에서 길을 잃는 단순한 오해로 귀결될 수도 있는 것 같다.More news

University of Central Lancashire의 한국학 연구소 공동 소장인 Dr. Sojin Lim에 따르면 한국 김치는 종종 중국에서 파오까이라는 이름으로 제공되며, 더 혼란을 더하기 위해 중국에는 발효 요리가 있습니다. 최근에 ISO 인증을 받은 요리인 파오까이(pao cai)라고도 합니다.

“빠오까이는 김치와 많이 다릅니다. 김치는 아주 다양한 매운맛과 맵지 않은 재료로 만든 발효배추입니다. 하지만 중국이 김치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이 빠오까이는 김치와는 많이 다른 절인 야채”라고 임 씨는 BBC 뉴스아워에 말했다. 그녀는 “빠오까이 맛이 정말 다르고, 만들어지는 것도 정말 다르다. 그러나 중국인이 이해하면 김치는 빠오까이의 일부이므로 이것이 이 논쟁의 출발점이다”라고 덧붙였다.